Month: October 2019

과외 선생 Memory Essay

과외 선생

털과 털이 만나 부딪히는 미묘한 느낌은 짜릿했다. 그럴 때마다 나는 얼른 몸을 움직여서 뗐다. 아이는 점점 남녀 간의 호기심 있는 주제로 대화를 했다. 한 번은 그녀가 나에게 장난처럼 키스를 시도하기도 했다.
그해의 인연들에 감사하며 Memory Essay

그해의 인연들에 감사하며

촌지 어느 한 기업과 관련하여 내가 쓴 기사가 인쇄되던 날, 나는 신문 몇 부를 그 회사에 전달해 주러 간 적이 있다. 자세하게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누군가에게 갓 나온 신문을 건넨 후 접견실로 안내받아 잠시 기다렸다. 그 회사는 취재를 위해 몇 차례 방문한 적이 있…